502시그니처 블렌드

502 시그니처 블렌드
프랑스 작가 장 그르니에, 그의 저서 “섬”에서 행복을 논하다.
행복은 순간이 아니라 지속되는 상태라는 것.
그의 마음속에서 추억을 불러일으키고 감동시킨 시간들이란 달콤한 향락과 생생한 쾌락의 시간들이 아니다.
그러한 순간들은 아무리 맹렬히 빛나는 것이라고 할지라도
너무나 드물고 재빠르게 지나가는 통에 ‘상태’를 이룰 수 없다.
오히려 강렬할 것 없는 단순한 상태가 계속성으로 인해 매혹을 낳고 마침내 그곳에서 최상이 행복을 발견하게 된다.
그렇다. 매일처럼 찾아오는 반복되는 커피를 마시는 일상이 행복인지 모른다.
그 빈번함으로 인해 커피를 매개로 한 편안한 쉼이나 사람들과의 반가운 만남이 별 것 아닌 양 느껴질 수 있다.
그러나 커피를 즐기는 이들에게 커피잔을 마주한 시간은 충분히 특별하고 행복하다.
커피를 즐기는 시간, 우리가 어느 풍경 안에 자리하든 맛보는 502 커피와의 순간은 나른한 상상을 부추길 것이다.
미처 가보지 않았던 햇빛 밝은 길을 호기심에 차 거닐거나 바닷속 깊이 들어간 듯 고요하고 평온해지는 상상을.
RAMBLE 램블 | 쨍한 햇빛 아래 거닐다. 경쾌한 열락의 순간.
입안 가득 퍼지는 향긋한 꽃내음, 과일의 단맛이 풍부한 램블.
소중한 사람과 잔을 나누며 행복에 대해 이야기 나눠요.
상큼하고 기분 좋은 향기처럼 여러분의 삶도 좀 더 풍성해지기를…

 

DEEP SEA 딥씨 | 바닷속 깊이 가라앉다. 고요한, 선연한 헛것.
숨가쁘게 흘러가는 현실속, 때로는 깊은 바다의 고요함과 같은 휴식이 필요하지 않으신가요.
낮은 톤의 은은한 산미와 초콜릿의 깊은 여운은 가진 딥씨는 데일리 커피로 매우 좋은 선택.

 

CLASSIC 클래식 | 기억이 오작동하다. 처음, 아니 문뜩 기시감.
화려한 매력을 강조하기보다 견과류의 고소한 향미와 풍성한 바디감이 특징.
익숙한 듯, 502커피로스터스만의 색이 더해진 클래식. 고민 없이 선택할 수 있는 편안함.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